추영호

[ L153 Gallery 상반기 공모전 ] 추영호_도시가 다채로워지는 시간

2017/05/31

L153 Gallery가 지난 2016년부터 시행해온 작가 공모전.

작년 1, 2회에 이어 2017년 상반기 공모에 선정된 추영호 작가의

‘도시가 다채롭게 다가오는 시간’이 6월 5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전시 소개

 

상업사진가로 국내 패션 잡지와 광고계에서 사진 활동을 하다가 파인 아트 작가로 활동한 지

8년째로 접어든 추영호 작가. 2D로 표현한 패션 사진 한 컷에서 입체적 공간미와 그 공간 안에

스며 있는 인터뷰이의 감정을 절묘하게 포착하고 감지하게 했던 추영호 작가가 돌연히 파인

아트계에 ‘신입 신고’를 하고 전업작가 활동을 하면서, 거쳐야 할 험산을 수없이 넘어 왔다.

공간, 사람, 집, 마을, 고향, 도시, 향수라는 코드와 더불어 상업사진가의 견장을 명료하게 떼어내고

사진과 회화, 조형을 넘나드는 작업을 보여주며, 이제는 확고히 구축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분명하게 내보인다. 지난 8년 간의 작품들을 시대의 흐름에 따라 살펴보면 그가 한 단계 한 단계

변화시키고 쌓아 올린 켜들을 관찰할 수 있다. 지속적 발전을 스스로 편달하며 강구했던 추영호 작가.

작가는 수많은 켜를 이룬 ‘린(鱗)’으로 대변되는 조각들의 콜라주로 캔버스에 사람과 도시의

거대 공간을 세운다. 사람을 포함한 거대 도시의 구성 요소들이 대치된 작은 린(鱗)은 도시에 대한

작가의 애증 어린 개념들을 품고 있다. 2D를 3D처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생산해 낸 추영호 작가에게

더 이상 사진가란 호칭이 붙지 않는다.

 

도시에 떠 있는 피에로163X130cmMixed media on canvas2017

도시에 떠 있는 피에로163X130cm Mixed media on canvas 2017

 

도시의 난민촌163X130cmPhotocollage on canvas2017

도시의 난민촌 163X130cm Photocollage on canvas 2017

 

 

작가 노트

어떤 공간에 놓여 있는 집들을 볼 때면, 가끔 어릴 적 나고 자랐던, 유년시절의

고향 풍경들이 자동기법처럼 연상될 때가 있다. 이것은 대개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고픈 정서적 욕구에서 비롯되거나 행복했던 유년시절을 잊지 않으려는

향수 어린 몸부림일 것이다. 일찍 고향을 떠나 복잡한 도시 속에서 살아온 추영호 작가는

늘 유년시절의 집이라는 공간을 향수병 앓듯 떠올리면서 도시, 사람 그리고

이 둘의 관계(關係)에 대해 고심하고 이를 작품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이러한 작가의 향수병 섞인 고심의 이종 배합된 흔적들은 작가만의 독특한

도시 생활을 보여주는 <燐(린)>시리즈로 계속 변주(變奏)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그 동안 보여준 일련의 도시 생활 시리즈와 도시와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는 콜라주 수(手)작업, 사진가의 주관이 이입된 1인칭 카메라가 아니라

인공위성으로 촬영된 3인칭 관점의 객관적 사진도 소개한다. 주관적인 관점으로

도시를 새롭게 재구성한 작업들뿐만 아니라 현대 도시난민을 소재로 한 소설

윤대녕의 <피에로들의 집>을 작가만의 따뜻한 시선으로 재해석해서 만든 도시와

난민작업들을 통해 도시의 모습을 다채롭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특히, <피에로들의 집>은 작가의 사진 콜라주 수작업을 거쳐 변주되면서 문학을 소재로

작가가 새롭게 표현하는 집과 도시, 사람 관계를 나타내는 작업의 재미를 보여준다.

사람 관계와 도시 난민이라는 키워드에 중점을 두고 사람 관계를 나타내는 도구로

색깔 실(colorful thread)과 지형을 나타내는 지도, 형형색색의 물감, 그리고 도시 난민을

나타내기 위한 사진 콜라주 등을 오브제로 사용하였다. 작가 추영호가 느끼는

따뜻한 가족의 공간인 집<燐(린)>시리즈와 도시 난민을 위한 공간인 <피에로들의 집>은

결국 모두가 귀향하듯이, 집으로 돌아온다는 행위적인 측면과 맞닿아 있다.

즉, 작가가 집요하게 말하는 ‘집 이라는 공간’은

‘도시생활 속 유대관계의 시작과 끝’이라는 물리적, 정서적인 공간으로 귀결될 수 있다.

 

 

추영호 코스타노바2 캔버스사진콜라주 아크릴물감 53cmX45cm 2017 복사본

추영호 코스타노바2 캔버스사진콜라주 아크릴물감 53cmX45cm 2017

 

 

 

양치기 소년이 있다 Each 33.4cmX24cm Photocollage on canvas2016

양치기 소년이 있다 Each 33.4cmX24cm Photocollage on canvas2016